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3.11.28 (화)
 http://www.seoulpost.co.kr/news/45435
[2023년1월 서울포스트기획,특집⑩ 리뷰] 30년간 무인정권의 세 대통령(위대한 박정희,전두환,노태우)이 한민족 5000년 가난 딛고 선진국 반열에 올렸다.. 지금은 공직에 까지 간첩이 공공연한 활개 의혹.. 남한국 내 이념적 좌우대립(두 편 싸움) 계속돼 나라 망할 판, 정치,사회 바로 설려면 총기소지법 허용해야 (2023/01/31)
 양기용 기자 (발행일: 2023/05/14 17:56:51)

[2023년1월 서울포스트기획,특집⑩ 리뷰] 30년간 무신정권의 세 대통령(위대한 박정희,전두환,노태우)이 한민족 5천년 빈곤 딛고 부국강병 반열에 올렸다.. 지금은 공직에 까지 간첩이 공공연한 활개 의혹..  남한국 내 이념적 좌우대립(두 편 싸움) 계속돼 나라 망할 판, 정치,사회 바로 설려면 총기소지 허용해야 (2023/01/31)

-SPn 서울포스트, (마이 네임 이스) 량기룡(梁奇龍) 기자

 

↑ 자료이미지

 

돌이켜 보면, 이 민족 아찔한 때가 많았다. 최근엔 만약 양아치 이재명이 대통령에 당선되었다면 어찌 되었을까. 일본이 태평양전쟁을 일으키지 않았다면 조선은 어땠을까. 해방 후 박정희 장군의 5.16군사혁명이 일어나지 않았다면, 또 10.26후 12.12로 전두환 장군이 장악하지 않았면, 노태우 장군이 계속되지 않았다면, 이 나라 어떤 꼴일까. 아스라한 기억이지만, 1980년대 전라도 광주에서도 전두환이 서민을 잘 살핀다, 잘하고 있다, 이후엔 그때가 제일 살기 좋았다고 입을 모은다.      

 

실제로 박정희대통령의 경제적 기반 위에 전두환 대통령이 나라를 선진국문턱의 반석에 올려 놨다. 그리고 노태우 대통령이 민주화의 물꼬까지 확실히 터 줬다. 문제는 김영삼,김대중 특히 노무현이 이후, 민족웅비는 끊기고 인간들 정신까지 황폐화되었다.  

 

최근들어 창원공단이나 충주, 경기도 어디에 간첩이 활동하고 있다는 뉴스들이 나오고, 민노총 등 이념투쟁에 열을 올리는 곳도 수사가 진행중이다. 근래 남파간첩이 아니라 북한지령을 받는 토착 생계형간첩, 하긴 김정은에게 usb를 꼿아 준 문재인도 사실상 간첩이다. 더불어걸레당이자 더불어남로당 쓰레기 이재명은 아태재단이나 쌍방울을 통해 경기도 대북사업 명목으로 북한 지도부 초청 조건으로 거액의 돈을 우회 건넸다는 혐의들도 넘친다.

 

근데 말이다. 간첩이 마빡에 써 붙이고 다닌 것도 아니고, 이미 남북한은 수 많은 교류를 통해 합법이건 불법이건 돈과 인력이 오갔고, 이는 민족적 차원이라고 해 국제적 제재를 피한 것도 사실이다. 따라서 간첩행위의 입증은 쉽지 않아 지금부터라도 국가는 가이드라인을 확실히 제시해 줘야 한다.

 

또한 아직 남북간은 전쟁이 계속되다 휴전된 상태이므로, 총기소지를 허용하는 사회가 되어야 할 것이다. 이는 미국처럼 힘을 바탕으로 한 정의를 시현하기 위한 개인의 안전장치 말고도, 적접상황에서 국가와 민족을 수호하기 위한 적극적인 수단으로 말이다. 그리고 이제는 북한이 동질의 한민족이 아니라, 북방의 말갈족,거란족,여진족과 같은 오랑캐가 주를 이룬 폭력 집단임도 직시해야 할 것이다. (龍)    

 

▣ 본지 발행인 (양기용 기자)


[NEWStory makes History - 서울포스트.seoulpost.co.kr]
서울포스트 태그와 함께 상업목적 외에 전재·복사·배포 허용 (*포털 다음 에 뉴스 송고)


관련기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게시판모음

서울포스트
 
뉴스소개 | 광고제휴 | 이메일구독 | 공지알림 | 개인정보보호 | 기사제보

신문등록: 서울 아00174호[2006.2.16, 발행일:2005.12.23]. 발행인·편집인: 양기용.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49길 40. Tel: (02)433-4763. seoulpost@naver.com; seoulpostonline@daum.net
Copyright ⓒ2005 The Seoul Post. Some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양기용.
서울포스트 자체기사는 상업목적외에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