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8.19 (금)
[서울포스트논단리뷰] 제20대 대통령에 당선,취임한 윤석열, 박정희,전두환 대통령 계승한 혁명가적 구국의 영웅될 것인가, 노무현,문재인 이은 만고의 역적이자 사법 쓰레기로 남을 것인가(2022/05/15)
양기용 기자 (2022/08/17)
[서울포스트논단리뷰] 이명박,박근혜 대통령을 수사했듯 공정과 상식,정의의 이름으로 국기문란 문재인세력 적폐청산만 잘해도 윤석열은 성공한 대통령, 이들을 광화문에서 반드시 공개처형해야 +이재명,송영길,이해찬,유시민,조국,김명수,권순일(조재연,노정희),장하성,김상조 등등(2022/03/13)
양기용 기자 (2022/08/17)
[서울포스트논평재리뷰] '법'이라는 형이상학으로 먹고사는 두 대통령후보가 마뜩치 않지만, 공익실현을 위해 쓰겠다는 코끼리,곰 윤석열이 사익추구에 몰두한 쥐새끼 이재명보다 훨씬 낫다.. 윤석열은 부디 대통령되어 박근혜(,이명박)대통령을 법대로 잡아 넣었으니, 이제 문재인,이재명을 법대로 조지고 도륙하라!(2021/11/05)
양기용 기자 (2022/08/17)
[서울포스트논단] 우리들의 일그러진 깡통령 윤석열은 아무 짓도 안하고 못하고, 무슨 짓을 해도 안되고 아무도 그를 믿지 않는다.. 저잣거리에선 모든 국민이 벌거벗은 임금에 낄낄.. 햇빛아래 가짜로 산 그의 인생 적라라하게 드러나
양기용 기자 (2022/08/15)
[서울포스트논단,캠페인 리뷰] 대통령령(행정부 시행령) 카드로 국회횡포 저지하는 한동훈 장관의 지혜에 즈음하여 : 검수완박,부패완판에 한동훈 법무장관 지명.. 윤석열은 어영부영하지 말고 민주당과 협치,화합보다 쓰레기,양아치 국회해산 , '보복적 정의' 세워야.. 선진 복지,민주국가는 총기소지 자유, 1가구 1총포 소유 '총기소지' 허용해야 혹시 모를 북한과 전쟁도 대비할 수 있어(2022/04/13)
양기용 기자 (2022/08/13)
[서울포스트논단] 박근혜대통령을 잡아 넣은 윤석열,권성동,장제원 이 권력1,2,3인자로 보수의 한복판에 있는 기막힌 현실.. 이준석은 어떤 곳에서건 환영받지 못해 정리되어야 할 트러블메이커.. 빨리 국힘당 깨져서 새판 짜져야 보수정당 집권 가능
양기용 기자 (2022/08/06)
[서울포스트논평] 한심하고 비겁한 윤석열, 펠로시 미하원의장 만날 컨텐츠 없어 두려웠을 것, 대통령직 빨리 때려 쳐라!
양기용 기자 (2022/08/05)
[서울포스트논평] 법비(도둑) 네 놈-노무현,문재인,윤석열,이재명-이 대한민국을 걸레민국으로 만든다.. 대가리에 '국가와 민족'은 없고 똥만 가득한 윤대통령 국정평가,지지도 20%,10%대는 당연하다지만, 어떻게 쓰레기,양아치 이재명이 민주당을 업고 사회전반에서 깝죽대는 것, 이게 나라냐?
양기용 기자 (2022/07/31)
[서울포스트논단] 한국인, 그 불가사의하고 불가해스러운 인간들.. 피시방에서 내가 옆에 있는 것들에게 한 말 : ①어이, 젊은 친구들, 씹,좆 들어간 욕을 하지 말든지, 입과 오디오 소리를 줄이든지 ②홀딱 벗은 아가씨가 옆에 앉아도 불편할 판인데
양기용 기자 (2022/07/18)
[서울포스트논평 리뷰] 나의 천재적 예언, 윤석열 자신의 부패완판 위해 검수완박 동의 한 이유 : 문재인을 수사않고 잘 모시기, 이재명 봐줘 차기 대통령 만들고, 지 퇴임후를 보장받기, 배신당한 보수가 탄핵발의해도 민주당이 尹 지킨다.. (feat.) 엉터리 여론조사조작으로 가장 피해 본 사람은 이재명(2022/04/23)
양기용 기자 (2022/07/17)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게시판모음

서울포스트
 
뉴스소개 | 광고제휴 | 이메일구독 | 공지알림 | 개인정보보호 | 기사제보

신문등록: 서울 아00174호[2006.2.16, 발행일:2005.12.23]. 발행인·편집인: 양기용.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49길 40. Tel: (02)433-4763. seoulpost@naver.com; seoulpostonline@daum.net
Copyright ⓒ2005 The Seoul Post. Some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양기용.
서울포스트 자체기사는 상업목적외에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