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1.19 (수)
한국경제, 고금리·고유가·고물가의 3고(高)가 덮친다
한국경제, 고금리·고유가·고물가의 3고(高)가 덮친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0월 수입물가지수는 130.43으로 전년 동월 대비 35.8% 올랐다. 2008년 10월 이후 13년 만의 최고 상승률이다. 수입물가지수가 이처럼 폭등한 것은 무섭게 오르는 국제 유가의 영향 때문이다. 10월 두바이유 가격은 배럴당.. 편집부 기자 (2021/11/12)
[전자신문] 국회, 사상 최초 600조 넘은 내년예산 심사 돌입
[전자신문] 국회, 사상 최초 600조 넘은 내년예산 심사 돌입
예결특위는 이날 '2022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 계획안에 대한 공청회'를 열고 예산심사를 시작했다. 정부 제출 예산안은 올해 본예산보다 편집부 기자 (2021/11/01)
한국무역협회 상하이지부, '2021 주중 한국기업 채용박람회' 개최
서인석 기자 (2021/10/16)
[디지털타임스] 전·월세 급등에 ‘영끌’ 심화…20대 대출규모 ‘갈수록 태산’
[디지털타임스] 전·월세 급등에 ‘영끌’ 심화…20대 대출규모 ‘갈수록 태산’
주택 거래와 전·월세 가격이 고공행진하는 가운데 20대들이 주택임차 비용을 조달하기 위해 '영끌' 강도를 높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발생 후 20대의 가계대출 잔액이 전체 세대와 비교해 2배 넘게 늘어난 가운데, 주택임차 용도 .. 편집부 기자 (2021/09/21)
수출입은행,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 1000억원 출자키로
서인석 기자 (2021/07/25)
"서울 전셋값 감당 안된다" 외곽 밀려나는 사람들…경기도 집값도 껑충
"서울 전셋값 감당 안된다" 외곽 밀려나는 사람들…경기도 집값도 껑충
임대차2법(계약갱신청구권·전월세상한제) 시행 1년이 됐다. 갱신권이 있지만 권리를 쓴 세입자는 절반이 채 안된다. 권리를 쓸 수 없는 '구멍' 때문이다. 의도만큼 결과가 안나오니 전셋값 불안이란 부작용만 부각된다. 임대차법, 무엇이 편집부 기자 (2021/07/25)
2차 추경 최대 30조 예측… 올해 추가 세수 32조 전망
2차 추경 최대 30조 예측… 올해 추가 세수 32조 전망
올해 1분기 국세 수입은 88조5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19조원 늘었다. 그러나 이는 1년 전 코로나19 사태 초기 상황에서 발생한 기저효과와 과세 이연 등 일시적 요인이 뒤섞인 것이어서 연간 세수 전망치는 예측이 쉽지 않다. 이 때문에 정부는.. 편집부 기자 (2021/06/06)
부동산 매물 늘다가 재건축 열기로 다시 줄어
부동산 매물 늘다가 재건축 열기로 다시 줄어
3월부터 꾸준히 늘었던 서울 아파트 매물이 5월 들어 감소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에는 송파구와 노원구, 서초구 등 재건축 밀집 지역에서 매물이 100건 이상씩 줄어들며 감소세를 주도했다. 올 초부터 매물이 늘자 일각에선 조심스.. 편집부 기자 (2021/05/09)
코로나에 경기악화.. 공기업, 올해 40% 덜 뽑는다
코로나에 경기악화.. 공기업, 올해 40% 덜 뽑는다
36개 주요 공기업(시장형 16개, 준시장형 20개)은 올해 정규직 5019명, 무기계약직 70명 등 총 5089명의 직원 채용을 계획 중이다. 지난해 이들의 채용 규모 총 8350명(정규직 7638명, 무기계약직 712명)과 비교하면 39.1% 줄었다. 향후 편집부 기자 (2021/04/04)
가계대출 막힌 은행, 기업대출로 활로 찾기
가계대출 막힌 은행, 기업대출로 활로 찾기
24일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 23일 기준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기업대출 잔액은 585조8075억원으로 작년 말 578조404억원보다 7조7671억원 늘어났다. 편집부 기자 (2021/03/24)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게시판모음

서울포스트
 
뉴스소개 | 광고제휴 | 이메일구독 | 공지알림 | 개인정보보호 | 기사제보

신문등록: 서울 아00174호[2006.2.16, 발행일:2005.12.23]. 발행인·편집인: 양기용.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49길 40. Tel: (02)433-4763. seoulpost@naver.com; seoulpostonline@daum.net
Copyright ⓒ2005-2021 The Seoul Post. Some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양기용.
서울포스트 자체기사는 상업목적외에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