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10.25 (일)
 http://www.seoulpost.co.kr/news/42119
[MTV] 말로(말로에-더 퓨쳐 이스 나우(Marloe-The Future is Now), 헤일리 스테인펠드,브러드 팝-캐피탈 레터(Hailee Steinfeld,BloodPop®-Capital Letters), 테일러 스위프트- 미(Taylor Swift - Me), 션 멘더스,카밀라 카벨로-세뇨리타(Shawn Mendes,Camila Cabello-Señorita) 등
 양기용 기자 (발행일: 2020/10/01 19:26:27)

[MTV] 말로(말로에-더 퓨쳐 이스 나우(Marloe-The Future is Now), 헤일리 스테인펠드,브러드 팝-캐피탈 레터(Hailee Steinfeld,BloodPop®-Capital Letters), 테일러 스위프트- 미(Taylor Swift - Me), 션 멘더스,카밀라 카베요-쎄뇨리따(Shawn Mendes,Camila Cabello-Señorita) 등
-SPn 서울포스트, (마이 네임 이스) 량기룡(梁奇龍) 기자

 

 

최근 10여년 동안 팝계 흑백 여성가수를 꼽으로면 난, 백인에 테일러 스위프트, 흑인에선 리한나(리애나, 로빈 리하나 펜티 Robyn Rihanna Fenty)를 꼽겠다. 이 둘은 특징도 뚜렸하다. 

 

그런가하면, 그룹활동에서 솔로로 전향해 성공한 사례도 넘친다. 대표적인 푸시캣 돌스 의 니콜 셰르징거, 또 비욘세(Beyoncé)는 데스티니스 차일드Destiny's Child 리드 싱어였다.  최근 '쎄뇨리따(Señorita)'가 또 인기를 이어준 까밀라 까베요 도 피프스 하모니(Fifth Harmony) 리더 출신. 까밀라 까벨로 는 쿠바 하바나(아바나) 출신으로 그룹에서 솔로 데뷰곡 으로 하바나 를 대 히트시켰다. '입 큰 사람이 노래를 잘 부른다'는 말처럼 입이 매우 크다. 입 작은 조용필은 예외적이지만 우리나라 나훈아, 이미자 씨 등이 그렇다.

 

데뷔 후 캐나다 출신 션 멘더스 와 듀엣 으로 부른 쎄뇨리타 는 선정적인 영상이지만 대중적인 음악성도 좋다. 그런만큼 둘은 연인으로 발전했다가 최근엔 결별소리가 흘러 나온다.   

 

'(당신이 바라는) 미래는 바로 지금'이라고 부른 가수 '말로'는 별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해당곡은 광고에도 종종 쓰인다.   

 

Panic At The Disco 멤버 브랜든 유리 가 피쳐링 한 Me도 스위프트 의 재미난 곡. 

 

Capital Letters는 '50가지 그림자 해방 OST'로  헤일리 스타인필드 & 블러드 팝 (Hailee Steinfeld & BloodPop)의 듀엣곡, 해당 영화는 폭력성과 선정성이 적절히 조화되었다는 평이다. 

   

The Future Is Now by MARLOE - Lyrics Pop Electronic Song

 
Hailee Steinfeld, BloodPop® - Capital Letters

 

Capital Letters / Christian & Anastasia [Fifty Shades Freed Soundtrack]

 

Taylor Swift - ME! (feat. Brendon Urie of Panic! At The Disco)

 

 

Shawn Mendes, Camila Cabello - Señorita

 

Camila Cabello - Havana (Official Music VIdeo) ft. Young Thug

 

 

▣ 본지 발행인 (양기용 기자)


[NEWStory makes History - 서울포스트.seoulpost.co.kr]
서울포스트 태그와 함께 상업목적 외에 전재·복사·배포 허용 (*포털 다음 에 뉴스 송고)


관련기사
[MTV] Various Artists - Voices That Care  편집부 기자 (2008.03.01)
[MTV] Alicia Keys 앨리샤 키스 - No One  편집부 기자 (2008.02.20)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다른 영상기사 보기

 

  게시판모음

서울포스트
 
뉴스소개 | 광고제휴 | 이메일구독 | 공지알림 | 개인정보보호 | 기사제보

신문등록: 서울 아00174호[2006.2.16, 발행일:2005.12.23]. 발행인·편집인: 양기용.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49길 40. Tel: (02)433-4763. seoulpost@naver.com; seoulpostonline@daum.net
Copyright ⓒ2005-2020 The Seoul Post Some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양기용.
서울포스트 자체기사는 상업목적외에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