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11.17 (일)
 http://www.seoulpost.co.kr/news/22279
[MTV] 비주얼 의 계보 '마돈나' 에서 '레이디 가가'
 양기용 기자 (발행일: 2012/12/03 02:00:16)

[MV,영상] 비주얼 의 계보 '마돈나' 에서 '레이디 가가'
-SPn 서울포스트, 양기용 기자


MTV시대에 여성으로서 가장 활발한 안무를 선보인 가수는 80년대 나타났던 '마돈나(Madonna)' - 마이클 잭슨 과 같은 1958년 생 - 다. 나이 오십 중반임에도 여러 가수들과 합동공연을 갖는 등 활동력은 왕성하지만, 이젠 비주얼 에서 젊은이들에게 밀리는 느낌이다.

최근 몇 년 사이는 레이디 가가 의 무대다. 독특한 매너 나 소재, 비하인드 스토리 가 가히 파격이다. 얼마전에는 두 여성과 욕조 스트립쇼 가 충격적이라 한다(그의 M/V에는 욕조가 소재로 많이 등장한다. 뒈게 욕조를 좋아한 모양). 아니 비주얼 한 문화에서 지나치게 '몸(성)'을 상품화하는 것 같은 분위기다. 우리나라 젊은이들의 아이돌 이라는 걸그룹 들이 섹스어필 을 무기로 삼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러한 풍조에서 누군가는 '노래는 침대가 아닌 무대에서'라고 말했다. 작년 빌보드 시상에서 '리한나 와 브리트니 스피어스' 의 퍼포먼스 와 우리의 '가인'을 비교해서 글쓴이는 저들은 예술, 우리는 선정이라는 결론을 냈었지만, 필자가 보기엔 둘 다 예술이거나 선정이다.

다만 아직 그들과 우리는 사회적,문화적 간극이 매우 크다. 그들이 공연중인 양태에 관객이 같이 호흡하면서 놀이마당을 연출한다면 우리는 분리돼 있다. 그들이 낯선 남녀간 인사와 대화가 일상적이라면 우리는 치한으로 내몰릴 수도 있는 사회에 살기 때문이다. 이런 문화에서 이효리가 리한나 처럼 빤쓰만 입고 무대를 뛰겠는가.


'레이디 가가(본명 Stefani Joanne Angelina Germanotta, 예명 Lady Gaga 미국 1986년 생)'는 2008년 데뷔 음반 The Fame의 '저스트 댄스(Just Dance)'로 데뷰했지만, (내 개인적으로 대표곡은) 같은 음반의 '포커 페이스(Poker Face)', 2009년에 발표한 '배드 로맨스(Bad Romance)' 가 완성도가 높다.

2009년에 이어 지난 4월에 내한공연을 한 바도 있는 가가 는 여성 싱어송라이터 이자 방송인, 행위예술가다. 가가 는 퍼기, 푸시캣 돌스, 브리트니 스피어스, 뉴 키즈 온 더 블록, 에이콘 과 같은 유명 가수들의 노래를 작곡하는 등 경력을 쌓다가 제작자인 에이콘 과 계약하면서 본격적인 가수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龍)

 

 

 

 

 

Lady Gaga - Just Dance (Live Sydney Monster Hall)


Lady Gaga - Poker Face


Lady GaGa - Bad Romance (Live AMAs)


Lady Gaga - Bad Romance


Lady Gaga ft. Beyoncé - Telephone


Rihanna ft. Britney Spears - S & M (Remix) Live on Billboard Music Awards


Madonna - Open Your Heart


Madonna - Like A Virgin Official Music Video HD


Britney Spears, Madonna, Christina Aguilera Missy Elliot Live VMA 2003 HD

 

 


▣ 본지 발행인 (양기용 기자)


[NEWStory makes History - 서울포스트.seoulpost.co.kr]
서울포스트 태그와 함께 상업목적 외에 전재·복사·배포 허용

 

 

 

 

 

 

 

 

 

 

 

 


관련기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게시판모음

서울포스트
 
뉴스소개 | 광고제휴 | 이메일구독 | 공지알림 | 개인정보보호 | 기사제보

신문등록: 서울 아00174호[2006.2.16, 발행일:2005.12.23]. 발행인·편집인: 양기용.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49길 40. Tel: (02)433-4763. seoulpost@naver.com; seoulpostonline@daum.net
Copyright ⓒ2005-2019 The Seoul Post Some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양기용.
서울포스트 자체기사는 상업목적외에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