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3.3.28 (화)
 http://www.seoulpost.co.kr/news/25400
[MTV] 듣기 좋은 듀엣 곡(핑크 ft. 네이트 루스) - Just Give Me a Reason
 양기용 기자 (발행일: 2013/09/19 22:41:24)

[MV,영상] 듣기 좋은 듀엣 곡(P!nk ft. Nate Ruess ) - 저스트 기브 미 어 리즌
-SPn 서울포스트, 양기용 기자

음악적 리듬이 치유하고 창조한다는 것은 인간 탄생과 함께 해 왔다. 원시인의 토속행사나 종교적 의식에서 춤추며 놀고 주술하는 '힐링(healing)'이요, 그것이 음악이다. 클래식 이든 대중음악이든. 세상은 음악을 통해 소통하고, 음악으로 문명화된다. 소리가 없는 세상이 바로 지옥이다.


오래만에 좋은 남녀 듀엣 곡을 듣는다. 핑크(P!nk, Pink) 와 네이트 루스(Nate Ruess) 가 부른 '저스트 기브 미 어 리즌(Just Give Me a Reason)'은 혼성듀엣 곡으로, 듀엣 으로 취입한 음악이 빌보드 정상(지난 4월말부터 3주간)을 차지하는 것도 오래만.

전에 소개했던 '아일랜드 인 더 스트림(Islands in the Stream)'이 사랑에 설레며 고백하고 만들어가는 기쁨을 노래했다면, 이번엔 심각한 상태에 놓인 연인의 대화형식이다.

이 노래는 핑크 와 네이트 루스, 또 작곡가 제프 배스커 가 공동으로 작사, 작곡했다. 올 34세에 2000년부터 시작한 오래된 가수, 빛 못 본 가수 핑크 가, 올초 그래미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신인상'을 받은 네이트 루스(펀 Fun 이란 미국 악단의 단원, We Are Young, Some Nights가 폭풍 인기)를 피처링 으로 참여시켜 성공한 케이스 다. 이후 많은 가수가 커버 하면서 외국에게도 큰 인기를 얻었다.

[= 커버(cover): (일종의 리메이크 에 해당하지만) 다른 가수의 노래를 자신의 목소리로 똑같이 부르는 것 말한다. 곡을 변형하는 리메이크(remake) 와 다르며, 다른 가수의 곡에 참여하여 특정한 역할이나 찬조하는 피처링(featuring)과도 다름]

최근 영어권 대중음악, 팝송[pop(ular) song]을 들으면서, 그 가수들은 복잡하고 변화무쌍한 리듬 과 긴 가사를 소화하는 능력이 탁월하다는 생각이 들었고 싱어 는 기본적으로 악기 몇 개씩은 다루더라는 것이다. 음악에 천재성, 천부적 능력이 있다고 단정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그들에게 보편적 현상이라는 데 더 놀랍다.

아래 영상에서 보면 유튜브 에서 커버 한 한국인도 있어 다행이지만, 부르기 쉬운 이 곡이 일반 팝팬 에까지 유행일 때, 국내에서는 어떤 가수도 부르지 못했고 누구도 듣도 못한 우리 정서라면, 교역량만 세계 10위권일 뿐, K-pop이건 한류열풍이건 떠들썩할 뿐, 컨텐츠 나 인프라 나 마인드 나 미디어영상 환경이나 아직 멀었다는 생각도 든다.

영상위주의 유튜브 는 음악천국이다. 영상으로 활동한 팝스타 는 유명 가수를 능가한 경우도 있다. 아래 미국적 일본인 Sam Tsui (쌤 쑤이, 샘 츄이)와 U-Kylee(유 카이리, 유 카일리) 가 그렇고, 미국인으로는 티파니 알보드(Tiffany Alvord) 가 그렇다. 알보드 는 인형같은 외모의 엄친녀로 여러 악기에 수준급이며 많은 가수들의 노래를 커버 한 유튜브 최고의 팝스타.

※ 핑크(P!nk , Alecia Beth Moore)

- 가수, 영화배우
- 1979년 9월 8일 (미국)
- 소니뮤직엔터테인먼트코리아 소속
- 데뷔2000년 1집 앨범 [Can't Take Me Home]

본명 알레시아 베스 무어(Alecia Beth Moore), 미국 펜실베니아 주돌리스타운 에서 태어났다. 고교시절 밴드에서 활동하다가 교회음악을 노래하는 걸그룹 결성.

그룹으로 솔로로 각종 지역별 선발대회를 기웃거렸지만 늘 떨어지기 일쑤였다. 핑크 는 노래만큼 몰두했던 분야가 운동이다. 뛰고 춤추는 것으로 모자라 심지어 천장에 매달려 훨훨 날아다니면서, 서커스 에 준하는 강도높은 아크로바틱(acrobatic 곡예)을 선보이는 퍼포머 로 유명하다.

Just Give Me A Reason

Pink Feat. Nate Ruess 의 싱글 앨범(발매 2012.09.18)
수록 음반 The Truth About Love
작곡가 Pink, Jeff Bhasker, Nate Ruess
프로듀서 Jeff Bhasker

가사

(여)
Right from the start
처음 시작할 때부터
You were a thief
당신은 도둑이었어요
You stole my heart
당신은 내 마음을 훔쳤고
And I your willing victim
난 기꺼이 희생자가 돼줬죠
.........

(남)
I'm sorry I don't understand
미안하지만 이해할 수 없네요
Where all of this is coming from
어디서 이런 얘기가 나오는 건지
I thought that we were fine
우리 잘 지낸다고 생각했는데
(Oh, we had everything)
(오, 우린 모든 걸 다 가졌었죠)
Your head is running wild again
당신 또 제멋대로 상상하고 있어요
.........

 

P!nk ft. Nate Ruess - Just give me a reason - LIVE


Just Give Me A Reason - Alyssa Bernal & Josh Milan


Just Give Me A Reason - Sarah Geronimo & Bamboo


Just Give Me A Reason - Jun Sung Ahn Violin Cover ft. Sarah Park


Kim BoA(김보아 by SPICA) & Led Apple(레드애플) Just give me a reason


Just Give Me A Reason - Drum Cover


P!nk - Just Give Me A Reason ft. Nate Ruess (Spanish Version Cover)


Just Give Me a Reason - Sam Tsui, Kylee, & Kurt Schneider Cover


Pink - Just Give Me A Reason ft. Nate Ruess (Official Music Cover Video) by Tiffany Alvord ft



Fun.: Some Nights [OFFICIAL VIDEO]


Fun.: We Are Young ft. Janelle Monáe (ACOUSTIC)


Pops Concert 2012 - Some Nights
Mass Piece with every SAHS choir singing together. They sang Some Nights by Fun. Solos in order starting with Hailey Boner, Shawnna Stennes, Paul Brown, Libby Parker, Becca Kaye, David Sperber, Adrian Benjamin (dancing), Mary Hooley, Sammy Brown (dancing), and Alexis Rudenick!


▣ 본지 발행인 (양기용 기자)


[NEWStory makes History - 서울포스트.seoulpost.co.kr]
서울포스트 태그와 함께 상업목적 외에 전재·복사·배포 허용 (*포털 다음 에 뉴스 송고)


관련기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게시판모음

서울포스트
 
뉴스소개 | 광고제휴 | 이메일구독 | 공지알림 | 개인정보보호 | 기사제보

신문등록: 서울 아00174호[2006.2.16, 발행일:2005.12.23]. 발행인·편집인: 양기용.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49길 40. Tel: (02)433-4763. seoulpost@naver.com; seoulpostonline@daum.net
Copyright ⓒ2005 The Seoul Post. Some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양기용.
서울포스트 자체기사는 상업목적외에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