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3.6.11 (일)
 http://www.seoulpost.co.kr/news/43642
[MTV] 경음악,세미클래식,네오클래식,라이트뮤직,뉴에이지,이지리스닝 모음②.. 성악 - 스캣송,허밍송 등등 : 이니그마(리턴 투 이노센스), 엔야(오리노코 플로우), 치로 다미코(나자리노), 쟝 프랑소아 모리스(모나코), 다니엘 리까리(목소리를 위한 협주곡) , 스위트 피플(마법의 숲, 어느 멋진 날)
 양기용 기자 (발행일: 2022/02/23 20:57:22)

[M/V] 경음악,세미클래식,네오클래식,라이트뮤직,뉴에이지,이지리스닝 모음②.. 성악 - 스캣송,허밍송 등등 : Enigma-Return To Innocence, Enya-Orinoco Flow, Ciro Dammicco-Soleado(나자리노 주제곡), Jean Francois Maurice-Monaco, Danielle Licari-Concerto Pour Une Voix, Sweet People-La Foret En Chantee,A Wonderful Day
-SPn 서울포스트, (마이 네임 이스) 량기룡(梁奇龍) 기자 

 

 

성악이 배제된 기악곡 중 짧은 연주곡을 경음악이라고 통칭하고, 클래식(고전음악)과는 약간 다르게, 쉽게 접근하고 가볍게 들을 수 있는 음악 장르다. 세미클래식,네오클래식,라이트뮤직,뉴에이지,이지리스닝,컨템포러리음악,스캣송,허밍송,프렌치팝 까지 범위가 넓고 경계는 불분명. 과거 소규모 악단이 이런 부류의 음악을 소화했으나 점차 규모가 커져 지금은 교향악단-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수준도 많다. 독주곡이나 드라마에 삽입된 주제곡, 영화음악 메인 테마 등등.  

 

순탄한 삶이 아니어서 좋은 선율을 꾸준히 듣지 못했지만, 독서와 음악은 큰 위안이었다. 지금 내 듣는 음악적 취향은 모든 장르다. 이는 음악 뿐만이 아니고 문학,역사,철학,종교,회화,체육 등등에서 깊고 전문적이기보다 모든 면에서 얕고 넓게 알고 싶었던 게 내 삶의 방식.  

 

최근 갑자기 어떤 리듬을 스쳐 듣고 옛추억이 떠올랐는데 제목을 잊어 한참 끙끙댔다. 진짜 좋은 선율을 듣든다는 건 헝클어진 마음에 카타르시스를 준다. 하여, 추억을 떠올리며 필요할 때 들을려는 생각에 소유한 음반 위주로 정리해 본다. 독주곡이나 드라마에 삽입된 주제곡, 영화음악 메인 테마 등등을 구분하는 것도 별의미는 없다. 당연, 전체가 아닌 내가 들은, 내 취향의 오래된 음악이고, 최근 년도는 너무 복잡(사실은 난잡한 수준)해져 그닥 내 감성의 울림이 없어 배제한다, 꼭 올디스 벗 구디스(Oldies but goodies)라는 말이 아니란 뜻임. (龍)

 

이니그마(Enigma)  : Return To Innocence (Official Video)

 

엔야(Enya) - Orinoco Flow (Official 4K Music Video)

 

치로 다미코(Ciro Dammicco) : Soleado쏠레아도 - 영화 '나자리노(Nazareno Cruz and the Wolf, Nazareno Cruz Y El Lobo 1975)' - Main Theme

[Daniel Sentacruz Ensemble 녹음(1974)]

 

쟝 프랑소아 모리스 : 모나코 (Jean Francois Maurice - Monaco(영화 28°A L'ombre 삽입곡)

 

다니엘 리까리(Danielle Licari) : Concerto Pour Une Voix - (목소리를 위한 협주곡) 1969,스갯송

 

스위트 피플(Sweet People) : ♬ 마법의 숲(La Foret En Chantee)

 

스위트 피플(Sweet People) : A Wonderful Day(어느 멋진 날)

 

 

▣ 본지 발행인 (양기용 기자)


[NEWStory makes History - 서울포스트.seoulpost.co.kr]
서울포스트 태그와 함께 상업목적 외에 전재·복사·배포 허용 (*포털 다음 에 뉴스 송고)


관련기사
[MTV] Various Artists - Voices That Care  편집부 기자 (2008.03.01)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게시판모음

서울포스트
 
뉴스소개 | 광고제휴 | 이메일구독 | 공지알림 | 개인정보보호 | 기사제보

신문등록: 서울 아00174호[2006.2.16, 발행일:2005.12.23]. 발행인·편집인: 양기용.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49길 40. Tel: (02)433-4763. seoulpost@naver.com; seoulpostonline@daum.net
Copyright ⓒ2005 The Seoul Post. Some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양기용.
서울포스트 자체기사는 상업목적외에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