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6.2 (화)
[서울포스트캠페인] 일제강점기는 민족적 수치,부끄러운 역사.. 위안부 를 '성노예'로 쓰지 말기.. 거리의 '소녀상' 철거해 다른 장소로 옮겨 기억.. '[김진TV] 이제 소녀를 쉬게 하자' 영상 첨부
[서울포스트캠페인] 일제강점기는 민족적 수치,부끄러운 역사.. 위안부 를 '성노예'로 쓰지 말기.. 거리의 '소녀상' 철거해 다른 장소로 옮겨 기억.. '[김진TV] 이제 소녀를 쉬게 하자' 영상 첨부
양기용 기자 (2020/05/31)
[서울포스트진단리뷰] 황교안(심재철 등)이 팔아먹은 미래통합당.. 80대 노욕의 김종인 개소리는 70년대생 경제통을 대선후보로 하겠다지만 지가 대통령 목표일 것.. 이제 당 해체,분열 가시화, 또 다른 정당 탄생 불가피.. 차기도 민주당에서 대통령 배출 기정사실.. 한국사회에서 유명무실해질 민주주의는 푸틴식 러시아,시진핑식 중국,마두로식 베네수엘라,필리핀 등과 유사한 세상 될 것! (2020/04/25)
양기용 기자 (2020/05/29)
[서울포스트뉴스논단] 조국보다 공병호는 더 나쁜 또라이거나 정신병자 수준.. 4.15선거부정,투개표조작설로 보수분열 외 특별한 목적 있을 것.. 그 증거 : 사전투표 득표 여야가 50:50인데 조작으로 통합당 10~20%를 빼 민주당에 10~20% 더해줬다는 일관된 '사기'.. 김무성, 마침내 극우 유튜버와 전쟁 선포
양기용 기자 (2020/05/12)
[서울포스트논단] 5.18광주사태에 북한군 수 백명 개입설로 보수 침몰시킨 지만원의 미침기, 이번에는 부정선거,투개표조작음모설 유포한 공병호의 무서운 광기가 보수궤멸시킬 것
양기용 기자 (2020/05/09)
[서울포스트논단] 부정선거의혹-사전선거,투개표(전자개표기) 조작의혹, 전산집계프로그램 조작의혹으로 보수분열 점입가경② - 연역법적 방법으로 접근한 이병태교수 와 귀납법적 결론으로 분석한 공병호 소장 논조 영상 비교
[서울포스트논단] 부정선거의혹-사전선거,투개표(전자개표기) 조작의혹, 전산집계프로그램 조작의혹으로 보수분열 점입가경② - 연역법적 방법으로 접근한 이병태교수 와 귀납법적 결론으로 분석한 공병호 소장 논조 영상 비교
양기용 기자 (2020/05/05)
[서울포스트논단] 부정선거의혹-사전선거,투개표(전자개표기) 조작의혹, 전산집계프로그램 조작의혹으로 보수분열 점입가경① - 유튜버 들의 논쟁 : 지면지 기자출신(조갑제,정규재,김진,문갑식 등)들은 부정한 반면, 비기자출신(이봉규,공병호,강용석,학자,교수 등)들은 적극 제기
양기용 기자 (2020/05/05)
[서울포스트논평] 미래통합당은 정상체제로 가야.. 인간적 따뜻한 면도 없고 음습하고 메마른, 권력의 단물만 빤, 쾡한 도둑고양이같은 김종인으로는 안된다
양기용 기자 (2020/05/01)
[서울포스트논단] 4.15총선에서 문재인,민주당이 국민을 달래고 속이고 현혹한 건 맞지만, 선거투개표부정,프로그램 조작은 불가능.. 일부 보수 또라이들은 '콜럼버스 달걀 세우기 - 투표함 까봐라!'
양기용 기자 (2020/04/30)
[서울포스트진단] '우리가 남이가' 결국, 부산경남(PK)정치경제 마피아들이 부른 이방원의 '하여가'.. 문재인,조국,(김종인,황교안,심재철),김세연,김형오,김무성,박형준,박완수,안철수 등등은 정치판에서 싹 들어내야 한다
양기용 기자 (2020/04/26)
[서울포스트긴급논단] 하나님까지 무릎꿇게 만든 전염병(코로나19) - 돈도,권력도,학력도,지위도,명예도,과학기술도 무용, 황교안(심재철 등)이 숭배한 김종인같은 것도 한낱 미물에 불과, 이들은 진보세력에 기생하여 1당독재 형태의 전체주의국가체제 꿈꿀 것.. 주둥이,이론이 아닌 실물,실제에 충실해야!
양기용 기자 (2020/04/26)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게시판모음

서울포스트
 
뉴스소개 | 광고제휴 | 이메일구독 | 공지알림 | 개인정보보호 | 기사제보

신문등록: 서울 아00174호[2006.2.16, 발행일:2005.12.23]. 발행인·편집인: 양기용.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49길 40. Tel: (02)433-4763. seoulpost@naver.com; seoulpostonline@daum.net
Copyright ⓒ2005-2020 The Seoul Post Some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양기용.
서울포스트 자체기사는 상업목적외에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