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10.22 (금)
[서울포스트논단] 아, 대한민국!.. 문재인 방임하에 법무장관 조국,민주당대표 이해찬,송영길,대법원장 김명수,대법관 권순일,검찰총장 김오수,김수남,박영수,경기지사 이재명민주당대통령후보 등등 입법,사법,행정부 관료놈들이 총동원돼 꾸민 대장동게이트,거대공작,사기사건은 국민 약탈한 떼강도.. 사람사는,나라다운 나라가 될려면 캄보디아 폴 포트 의 킬링필드 처럼 걸레,쓰레기,양아치,또라이들을 살육한 피의 숙청이 반드시 필요하다. 저 놈들 대가리에 총알을 박아야!
양기용 기자 (2021/10/17)
[서울포스트논평] 이해찬,송영길로 이어진 민주당이 사사오입 부정개표를 무시하고 쌩양아치 이재명을 대통령후보로 인정한다면, 대한민국을 부정하며 당헌,당규(헌법 등 모든 법)을 무력화한 공산독재 선언과 같아.. 이낙연(홍영표,설훈 등)은 김대중 대통령의 민주화를 수호하는 보루가 되어야!
양기용 기자 (2021/10/12)
[서울포스트논단] 사사오입, 자유당정권의 315부정선거와 똑같은 민주당 1010부정선거는 이해찬,문재인,송영길 등이 합세해 호남과 이낙연을 토사구팽하여 영남정권재창출 위한 사기꾼들의 파렴치한 도둑질행위.. 녹취록 700억 그분 돈은 이재명이 결코 아니고 다른 '이씨'일 것
양기용 기자 (2021/10/11)
[서울포스트논평리뷰④] 이재명은 '나는 청렴해서 배임죄도 안지어 1원 한 푼 안먹고 대통령만 먹을테니 권순일,박영수,김수남 등등 법전문가 네들이 100배,1000배 다해서 나눠 쳐먹고, 법리공방에서 말장난으로 시간만 끌어라. 알아 들었제? 쌩양아치 새끼들아!'일 것이다(2021/10/05)
양기용 기자 (2021/10/10)
[서울포스트논단리뷰③] 공직에서 지 형,형수한테 씹새끼,씨발년 등 욕설을 찰지게 한 이재명은 대통령 되어서는 안될 쌩양아치급 개잡놈이 맞지만, 빨갱이는 아니고 국민,서민 삶 챙길줄 알아 미래 아젠다에서, 꿀만 빨고 살아온 윤석열,최재형보다 훨씬 낫다.. 보수는 오세훈(정책,이미지),홍준표(투쟁) 정도가 대안(2021/08/15)
양기용 기자 (2021/10/10)
[서울포스트논단리뷰②] 형수욕설,전과4범,백제발언 등의 이재명은 멍청한 또라이 문재인보다 더 무서운 확실한 또라이.. 귀딱지 피도 안마른 이준석은 정치세력 리드할 게 아니라 조용히 배우는 자세 가져야.. 文에 감사해 보복 안한다는 윤석열은 보수당과 맞지않는고로 대구,경북 등은 지지 철회해야!(2021/07/25)
양기용 기자 (2021/10/10)
[서울포스트논단리뷰①] 현대 복지사회적 분배는 '보편적 복지'-획일성,동률성이 정답.. 비열하고 비겁한 문재인보다, 몇몇 문제는 있으나 이재명 경기지사(이유있는 대선지지율1위)가 가장 근접한 구상(2021/02/11)
양기용 기자 (2021/10/10)
[서울포스트일상포토] 시월의 가을, 건강하고 아름답고 찬란한 노랑과 녹색의 어울림
[서울포스트일상포토] 시월의 가을, 건강하고 아름답고 찬란한 노랑과 녹색의 어울림
양기용 기자 (2021/10/06)
[서울포스트논평] 이재명은 '나는 청렴해서 배임죄도 안지어 1원 한 푼 안먹고 대통령만 먹을테니 권순일,박영수,김수남 등등 법전문가 네들이 100배,1000배 다해서 나눠 쳐먹고, 법리공방에서 말장난으로 시간만 끌어라. 알아 들었제? 쌩양아치 새끼들아!'일 것이다
양기용 기자 (2021/10/05)
[서울포스트논단] 저 씹새끼 이재명은 잡초같은 권력지향형이 아니라 탐욕적인 '쥐새끼'에 불과.. 안동출신을 안동 권씨 권순일이 봐주고 김만배가 책사로 희대의 법조게이트, 부동산 사기사건, 권력카르텔로 국민약탈한 저런 떼강도,쌩양아치들 모가지를 댕강 자르지 않으면 한국사회 미래 없다!
양기용 기자 (2021/10/01)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게시판모음

서울포스트
 
뉴스소개 | 광고제휴 | 이메일구독 | 공지알림 | 개인정보보호 | 기사제보

신문등록: 서울 아00174호[2006.2.16, 발행일:2005.12.23]. 발행인·편집인: 양기용.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49길 40. Tel: (02)433-4763. seoulpost@naver.com; seoulpostonline@daum.net
Copyright ⓒ2005-2021 The Seoul Post. Some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양기용.
서울포스트 자체기사는 상업목적외에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