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9.25 (토)
[서울포스트논평] 서울법대,미국유학,사법고시,판사,변호사,대법관 역임한 권순일이 이재명 무죄선고 후 그 관련 산하 100배,1000배 해먹은 성남 대장동 화천대유 고문으로 기어들어간 것은, 그런 걸레들이 대한민국을 상대로 사기친, 대한국민국국민의 얼굴에 똥칠한 개쓰레기,쌩양아치란 증거.. 김수남 전검찰총장도 그랬단다
양기용 기자 (2021/09/23)
[서울포스트일상포토] 충주시내 관상용 사과나무 가로수길을 걸으며, 인류역사를 바꾼 '사과' 생각.. 우리도 몽상가가 되어 집집마다 사과나무를 심어보자!
[서울포스트일상포토] 충주시내 관상용 사과나무 가로수길을 걸으며, 인류역사를 바꾼 '사과' 생각.. 우리도 몽상가가 되어 집집마다 사과나무를 심어보자!
양기용 기자 (2021/09/22)
[서울포스트논단] 나에게는 혁명가는 못될지언정 혁명가의 피는 흐르고 있다, 이 나라는 총칼로라도 확 뒤집어 엎는 혁명이 필요.. 법무장관 조국, 대법관 권순일같은 쌩양아치들이 사회지도층? 이재명이 성남시가 25억으로 5천억 수익 냈으면 잘한 것이라는 주장은, 애초 이런 사업계획이었으면 사기사건이자 범법,범죄행위
양기용 기자 (2021/09/22)
[서울포스트논단] 이재명에게서 묻지마식 이명박의 향수가 느껴진다.. 지 형, 형수 쌍욕은 문제 안돼.. 보편적 복지에 다수의 도시변두리 빈민과 서민 지지세가 절대적
양기용 기자 (2021/09/21)
[패션] 내 트위터 팔로잉, 최고의 여성 팝 가수,모델,패션사업가 리한나(Rihanna)의 또 다른 패션들
[패션] 내 트위터 팔로잉, 최고의 여성 팝 가수,모델,패션사업가 리한나(Rihanna)의 또 다른 패션들
양기용 기자 (2021/09/21)
[서울포스트사설] 떼법만 통하는 한국사회.. 앞으로 선출직에 법전공자(판사,검사,변호사 등) 등은 진출 금지시켜야.. 법무부장관,국무총리까지 한 황교안은 보수 말아 먹고 무슨 낯짝인지 대통령경선에 나와 아직도 부정선거 들먹이고.. 이재명은 화천대유에서 1원 한푼 안받은 게 맞지만, 구두로 이익공유,개입 안했다는 말 아냐.. 대법관 재임시 그에 무죄판결한 권순일이 저 회사 고문이었다니, 햐.. 인간세상 개판이로다!
양기용 기자 (2021/09/20)
[일상] 노란 탱자 가라사대, 청개구리와의 대화, 사마귀의 당랑권법, 연두색형광물질빛깔의 가을 벌집과 회갈색 정통 벌집, 평원의 저녁 노을
[일상] 노란 탱자 가라사대, 청개구리와의 대화, 사마귀의 당랑권법, 연두색형광물질빛깔의 가을 벌집과 회갈색 정통 벌집, 평원의 저녁 노을
양기용 기자 (2021/09/09)
[서울포스트논평] 구역질나는 보수들의 행태-수산업자와 붙어먹은 의혹의 거물급 김무성,주호영부터 국회의장까지 지냈으며 국민의힘 공심위원장이었던 김형오의 수양딸 황보승희는 간통불륜 소문에 점철, 사전정보이용 부동산 투기의혹의 윤희숙이 대통령에 나온다는 철면피성 얼굴, 검사내전 작가 김웅이 윤석열을 잡을려고 속이 응큼한 짓을 한 의혹 등등등
양기용 기자 (2021/09/08)
[서울포스트논단] 공직에서 지 형,형수한테 씹새끼,씨발년 등 욕설을 찰지게 한 이재명은 대통령 되어서는 안될 쌩양아치급 개잡놈이 맞지만, 빨갱이는 아니고 국민,서민 삶 챙길줄 알아 미래 아젠다에서, 꿀만 빨고 살아온 윤석열,최재형보다 훨씬 낫다.. 보수는 오세훈(정책,이미지),홍준표(투쟁) 정도가 대안
양기용 기자 (2021/08/15)
[탐방] 특이하게도 남한강변 절터가 아닌 곳에 우뚝 선, 한반도 최대 크기를 자랑하는 중원 충주 탑평리 칠층석탑(中原 忠州 塔坪里 七層石塔, 국보 제6호)
[탐방] 특이하게도 남한강변 절터가 아닌 곳에 우뚝 선, 한반도 최대 크기를 자랑하는 중원 충주 탑평리 칠층석탑(中原 忠州 塔坪里 七層石塔, 국보 제6호)
양기용 기자 (2021/08/08)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게시판모음

서울포스트
 
뉴스소개 | 광고제휴 | 이메일구독 | 공지알림 | 개인정보보호 | 기사제보

신문등록: 서울 아00174호[2006.2.16, 발행일:2005.12.23]. 발행인·편집인: 양기용.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49길 40. Tel: (02)433-4763. seoulpost@naver.com; seoulpostonline@daum.net
Copyright ⓒ2005-2021 The Seoul Post. Some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양기용.
서울포스트 자체기사는 상업목적외에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