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10.19 (토)
[진단] 일본인들의 이중성 - 미즈노 슌페이와 DHC 회장의 두 얼굴
그들은 아직도 대한민국과 한국인을 100여 년 전 이전의 조선, 조선인으로 알고 아래로 내려다보고 있는 것이다. 그러한 인식 속에 극우혐한의 아베와 같은 인물도 무리수를 둬가며 한국, 한국인을 얕보다가 제 발등을 찍게 되는 것이다. 장팔현 칼럼니스트 (2019/08/11)
[칼럼] 작금의 한일관계와 미래
토왜들의 가짜뉴스가 아베의 근거
우리는 이번 사태에서 또 다른 큰 교훈을 얻어야 한다. 특히 토왜(土倭)세력, 부왜(附倭)세력, 종왜(從倭)세력이 우리 정부를 비판한 가짜뉴스를 근거로 아베가 패착을 둔 것은 큰 실수이나 이를 가지고 일본의 경제 침공이 시작됐다는 점에 있어 .. 장팔현 칼럼니스트 (2019/08/08)
[논단] 남북 정상회담과 한반도 - 남북한은 친미국가로 가야!
미국은 한반도에 대한 영토의 침해나 직접 통치는 원하지 않는 것 같다. 옛날 외교 방책에도 근공원교(近攻遠交)란 말이 있다. 가까운 나라는 견제하고 먼 나라와는 수교하라는 말이다. 때문에 남북이 평화체제 구축 후 통일에 이르기까지는 남북 .. 장팔현 칼럼니스트 (2018/06/01)
[일본여행] 교토, 나라, 오사카 2박3일 자유여행!
[일본여행] 교토, 나라, 오사카 2박3일 자유여행!
김해공항에서 오사카 칸사이공항으로.. 알찬 해외여행
장팔현 칼럼니스트 (2018/04/20)
[시론] 이명박, 재산환수 및 최고형으로 일벌백계 해야!
권력을 사적이익의 극대화로 이용함은 최악!
막중한 대통령의 책무를 망각한 채 고작 사익을 위해 공권력을 행사한 이명박은 5천 년래 최악의 인물로 정부는 불법,편법,위법,탈법에 의해 얻어진 그의 모든 국내외 재산을 환수 조치함은 물론이요, 최고의 형벌로 일벌백계해야 한다. 그럼으로.. 장팔현 칼럼니스트 (2018/03/14)
[화제] 육군 학사장교 최진규 준장 소장 진급..첫 사단장 배출
2017년 9월26일은 소장,중장 발표가 있던 날로 육군학사장교 창설 이래 경사가 났다. 장팔현 칼럼니스트 (2017/09/26)
[논단] 육군 학사장교 임관식 홀대! 소위 임관 때부터 서자 취급!!
장팔현 칼럼니스트 (2017/06/25)
[논단] 박근혜, 36계만이 마지막 애국의 길!
방하착(放下着)만이 살 길!
2007년 한나라당 경선 시 박근혜 후보는 당시 ‘나는 국가와 결혼했다’고 누누이 얘기했다. 그러한 애국심이 남아있다면 하야든 퇴진이든 모든 것을 내려놓아야 할 때다. 지금은 나라와 국민을 위할 때다. 더 이상의 국정혼란과 반전을 노리는 시.. 장팔현 칼럼니스트 (2016/11/12)
[논설] 부패하고도 뻔뻔한 대한민국!
정신혁명이 필요한 때!
21세기 대한민국은 부정부패를 혁파할 특단의 리더십과 정신개조 운동이 반드시 필요한 때다. 정신 혁명이 필요하다. 이러한 고질병을 고치지 못하면 고려, 조선이 망했듯 또다시 망할 것 같다. 정말 우울하다. 장팔현 칼럼니스트 (2016/06/30)
[진단] 일본은 한반도를 노리는데, 방산비리 일삼는 매국노들!
조선 말 부정부패처럼 혼란한 시대상
일사분란하게 국론을 통일하고 일치단결하여 일본의 군사대국화와 한반도 재진출 야욕에 머리를 맞대도 힘든 이때에 시국은 조용한 날이 없으니 참으로 답답한 때이다. 부디 민족의 앞날과 든든한 안보에 매진해 주기를 민초들은 바랄 뿐이다. 장팔현 칼럼니스트 (2015/10/23)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게시판모음

서울포스트
 
뉴스소개 | 광고제휴 | 이메일구독 | 공지알림 | 개인정보보호 | 기사제보

신문등록: 서울 아00174호[2006.2.16, 발행일:2005.12.23]. 발행인·편집인: 양기용.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49길 40. Tel: (02)433-4763. seoulpost@naver.com; seoulpostonline@daum.net
Copyright ⓒ2005-2019 The Seoul Post Some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양기용.
서울포스트 자체기사는 상업목적외에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