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2.20 (목)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seoulpost.co.kr/news/28828
[탐방] 안양 관악산(삼성산) 끝자락 석수동 마애종(磨崖鐘)
 양기용 기자 (발행일: 2014/10/11 23:09:53)

[탐방] 안양 관악산(삼성산) 끝자락 석수동 마애종(磨崖鐘)
-SPn 서울포스트, 양기용 기자


▲ 안양 석수동 국내 유일한 마애종(磨崖鐘,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92호). 승악산(관악산) 바위끝에 '타종하는 스님'을 형상화했다. ⓒ20141010 세상을향한넓은창 - 서울포스트 양기용

여기 국내 유일한 마애종(磨崖鐘)은 인근 중초사지(안양사지)와 연관이 충분할 것으로 보이나, 기록이 나와있지 않아 중요물로 지정이 못되고 지방문화재(경기도 유형문화재 제92호, 안양시 만안구 석수동 산32)로 남아 있다.

중초사터는 승악산(僧岳山) 아래라는 기록이 있어, 주민의 말에 의하면 이 일대에 절이 많았다고 한다. 현재 *삼성산(三聖山)을 포함한 관악산(冠岳山)이 '승악'이다. 지금도 인근에 호압사,삼막사 등이 성업하고 있어 북한산의 정릉계곡,도봉산의 도봉계곡처럼 이 개천을 낀 계곡이 절골에 해당한다.
[*삼성산(三聖山)은 관악산의 한 줄기로 신라 문무왕 17년인 677년에 원효(元曉), 의상(義湘), 윤필(潤筆) 등 세 명의 성인(聖人)이 암자를 지어 정진했다하여 이름 지어진 산으로 삼막사(三幕寺)의 기원도 이때로 기인한다. 또 한국 카톨릭과도 인연이 있어 1839년 기해박해 때 순교한 세 명의 신부 성 앵베르, 성 모방, 성 샤스탕 등의 유해가 안장되었던 곳 =자료]

관악산과 삼성산은 조선이후 관악산이 워낙 유명해져 묶어 보는 경우가 있지만 엄연히 다른 산의 요건을 갖춰, 삼성산은 안양을 상징한다고 본다. '삼성(三聖)'이라는 산이름에서도 '수행'을 엿볼 수 있고, 중초사지 당간지주, 삼층석탑과 더불어 이 일대가 고려,조선을 거치며 안양사로 바뀌지 않았나 추정해 본다.

마애종의 보호각은 조잡하고 옹색하게 만들어 놔 갑갑하다. 문화재(다른 모든 문화재 관리도 대동소이)를 저 딴 식으로 관리한다는 발상을 가진 사람들이 여전히 그 업무를 수행한다니, 참 한심스러워 보인다.

마애종의 선을 보면서, 마애불도 그렇지만 삼국시대 때는 거의 완전한 상 에 가까운 게, 고려 들어서부터 '상(像)'보다는 '선(線)' 위주로 바뀐 것 같다. 아마 신라때 교종 중심의 불교가 차츰 선종으로 중심이 이동한 결과이지 않을까,는 생각도 해 보며 발걸음을 재촉했다.



▲ 안양 석수동 국내 유일한 마애종(磨崖鐘,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92호). 승악산(관악산) 바위끝에 '타종하는 스님'을 형상화했다. ⓒ20141010 세상을향한넓은창 - 서울포스트 양기용
▲ 마애종 뒤 암반에서 곳곳 채석한 흔적 ⓒ서울포스트

▣ 본지 발행인 (양기용 기자)

[NEWStory makes History - 서울포스트.seoulpost.co.kr]
서울포스트 태그와 함께 상업목적 외에 전재·복사·배포 허용 (*포털 다음 에 뉴스 송고)


관련기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게시판모음

서울포스트
 
뉴스소개 | 광고제휴 | 이메일구독 | 공지알림 | 개인정보보호 | 기사제보

신문등록: 서울 아00174호[2006.2.16, 발행일:2005.12.23]. 발행인·편집인: 양기용.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49길 40. Tel: (02)433-4763. seoulpost@naver.com; seoulpostonline@daum.net
Copyright ⓒ2005-2019 The Seoul Post Some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양기용.
서울포스트 자체기사는 상업목적외에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