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8.10 (수)
처음으로 > SundayPost  
美노동시장, 연준 긴축에도 굳건.."3연속 자이언트스텝" 가능성
美노동시장, 연준 긴축에도 굳건.."3연속 자이언트스텝" 가능성
정례회의에서 '3회 연속 자이언트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p) 인상)'의 초강수를 둘 것이란 관측이 제기됐다. 5일(현지시간) 공개된 '7월 비농업 고용보고서'에서 노동시장의 편집부 기자 (2022/08/06)
물가 정점 신호 곳곳서 포착…“최악 지났나” 고개 든 인플레이션 정점론
물가 정점 신호 곳곳서 포착…“최악 지났나” 고개 든 인플레이션 정점론
지난달 9.1%의 물가상승률을 기록하며 40여년 만에 최악의 인플레이션을 겪고 있는 미국에서 물가가 정점을 찍고 상승세를 멈출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원자재 가격 하락을 비롯해 물가압력이 완화되는 정황들이 포착되는 등 최악의 상황.. 편집부 기자 (2022/07/24)
[긴급이슈] 아베 신조 전 일본총리, 참의원 선거유세 중 괴한의 총격 피습으로 사망
온라인팀 (2022/07/08)
전쟁·경제 수렁 '푸틴', 전술핵 카드 만지작
전쟁·경제 수렁 '푸틴', 전술핵 카드 만지작
우크라이나와 미국 등 서방에서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가능성에 대한 경고가 계속 나오고 있다. 최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서방의 에너지 제재로 인한 압박감을 토로하는 등 러시아가 궁지로 몰리고 있는 데다 자존심에 상처를 입으면.. 편집부 기자 (2022/04/17)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신냉전 서막'…"러, 냉전 결말 다시 쓰려 해"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신냉전 서막'…"러, 냉전 결말 다시 쓰려 해"
서방의 거듭된 경고에도 24일(현지시간) 새벽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전격 침공함으로써 세계 질서를 '2차 냉전'으로 몰아가는 신호탄을 쐈다는 진단이 속속 나왔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24일 '푸틴, 2차 냉전.. 편집부 기자 (2022/02/25)
[YTN] 코로나19 현재 미국 상황은 '역대 최악'
[YTN] 코로나19 현재 미국 상황은 '역대 최악'
최근 하루 2천 명 안팎의 사망자가 나오는 것을 고려하면 곧 70만 명을 넘어선다는 얘기입니다. 이는 미국 전체 인구 3억 3천여만 명의 0.21%로, 미국인 500명 가운데 1명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은 셈입니다. 그나마 다행은 최근 델타 변이로 인한.. 편집부 기자 (2021/10/03)
우주관광선 3일간의 지구궤도 여행 스페이스X팀 무사 귀환
우주관광선 3일간의 지구궤도 여행 스페이스X팀 무사 귀환
스페이스X의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은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에서 팰컨9 로켓에 실려 발사됐고 사흘 동안 지구궤도를 돌다가 18일 오후 7시 낙하산을 펴고 플로리다 인근 대서양에 도착했다. 우주관광선은.. 편집부 기자 (2021/09/19)
[서울신문] “바이든 대면 회담 제안했지만 시진핑이 거절”
[서울신문] “바이든 대면 회담 제안했지만 시진핑이 거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전화통화를 가져 ‘미중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까’라는 기대를 모았지만 결과는 ‘역시나’였다. 지난 2월 편집부 기자 (2021/09/15)
[포커스] 열강의 무덤 된 아프간…美, 철수도 '난항'
[포커스] 열강의 무덤 된 아프간…美, 철수도 '난항'
편집부 기자 (2021/08/22)
[VOANews] 미 국무부 "한일갈등 중재 계획 없어…역내 현안 집중 촉구할 뿐"
[VOANews] 미 국무부 "한일갈등 중재 계획 없어…역내 현안 집중 촉구할 뿐"
온라인팀 (2019/07/21)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게시판모음

서울포스트
 
뉴스소개 | 광고제휴 | 이메일구독 | 공지알림 | 개인정보보호 | 기사제보

신문등록: 서울 아00174호[2006.2.16, 발행일:2005.12.23]. 발행인·편집인: 양기용.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49길 40. Tel: (02)433-4763. seoulpost@naver.com; seoulpostonline@daum.net
Copyright ⓒ2005 The Seoul Post. Some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양기용.
서울포스트 자체기사는 상업목적외에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