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4.3.3 (일)
27개국 10개 종단지도자 경서 교류, 종교간 화합의 새 지평 열었다
 20~23일 ‘제 1기 만국초청 계시록 특강’ 서울·경기서 개최 … “지도자지만 학생의 마음으로 프로그램 참여… 시야 넓히는 소중한 경험” … 이 총회장 “종교인으로서 한 자리에 앉아 경서 펼치고 대조해 보자” 제안
김유주 기자 (2024/02/27)
신천지-기성교단 성경 시험…“갈등 멈추고 성경으로 점검하자”
 
김유주 기자 (2024/02/26)
“성경 이토록 쉽게 알려줘”…韓 찾은 종단지도자 호평 일색
 20~23일 ‘제 1기 만국초청 계시록 특강’ 서울·경기서 개최 … 힌두교 종교인 “놀라운 성취… 삶의 방향 바꾸는 계기 되고 있다” 밝혀 … 이 총회장 “높고 낮음 없이 이번 기회로 하나되자” 당부
김유주 기자 (2024/02/24)
나토, 냉전 후 최대 군사훈련 돌입…미 상륙함도 출항
나토, 냉전 후 최대 군사훈련 돌입…미 상륙함도 출항
5월까지 병력 9만명 참가…러 "돌이킬 수 없는 냉전 회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24일(현지시간) 냉전 후 최대규모의 연합군사 훈련에 돌입했다. '확고한 방어자(Steadfast Defender) 2024'로 명명된 이번 훈련에는 오는 5월까지 31개 회원국과 스웨덴에서 병력 약 9만명이 참여한다. .. 편집부 기자 (2024/01/25)
유엔 사무총장 "안보리 마비됐다"…휴전반대 美 겨냥(종합)
유엔 사무총장 "안보리 마비됐다"…휴전반대 美 겨냥(종합)
이날 도하 포럼에서 미국을 직접 언급하진 않았으나 "안보리가 지정학적 분열로 인해 마비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세계 기구들이 80년 전 현실을 반영하는 시간 왜곡에 사로잡혀 나약하고 구식이 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추가 인도주.. 편집부 기자 (2023/12/11)
에티오피아서도 ‘진리’ 찾아 교회 간판 교체 시작
신천지 베드로지파, 에티오피아 ‘미스가나 교단’ 간판 교체 기념식 진행…“신천지는 생명의 말씀 주는 유일한 곳”
오미현 기자 (2023/12/08)
세 번째 ‘10만 수료식’도 안전·질서 모범으로
 신천지 12지파 시온기독교선교센터 114기 수료식 12일 대구스타디움서 개최 … 2019년 10만 3764명, 2022년 10만 6186명 이어 올해 수료생 10만 8084명 … 전‧현직 목회자 수료생 6724명, 작년 10만 수료식 대비 10배 이상 증가
김유주 기자 (2023/11/12)
'2개의 전쟁'에 지친 서방, 우크라에 '평화협상' 대화 시작"
'2개의 전쟁'에 지친 서방, 우크라에 '평화협상' 대화 시작"
미국과 유럽 당국자들이 러시아와의 평화협상 가능성을 놓고 우크라이나 정부와 대화를 시작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미 NBC뉴스는 4일(현지시간) 이 사안에 정통한 미 정부 전현직 고위 관리들을 인용해 "이 대화엔 협상 타결을 위해 우크라이.. 편집부 기자 (2023/11/06)
교계에 계시록 바람 분다.. 1650여명 목회자 대다수 후속교육 이어져
 
김유주 기자 (2023/11/05)
바이든, 친이란 세력에 경고…"미군 공격에 추가 행동 준비"
바이든, 친이란 세력에 경고…"미군 공격에 추가 행동 준비"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란과 연계된 단체에 대해 추가 행동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AP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마이크 존슨 미국 하원의장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미군을 겨냥.. 편집부 기자 (2023/10/28)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게시판모음

서울포스트
 
뉴스소개 | 광고제휴 | 이메일구독 | 공지알림 | 개인정보보호 | 기사제보

신문등록: 서울 아00174호[2006.2.16, 발행일:2005.12.23]. 발행인·편집인: 양기용.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49길 40. Tel: (02)433-4763. seoulpost@naver.com; seoulpostonline@daum.net
Copyright ⓒ2005 The Seoul Post. Some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양기용.
서울포스트 자체기사는 상업목적외에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