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5.22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seoulpost.co.kr/news/38300
[뉴스논단] 미국, '필요하면 중국과 붙을 수도'… 남중국해 군사 긴장 고조 - 기사 댓글은 드루킹 소행?
 양기용 기자 (발행일: 2018/06/03 21:21:45)

[서울포스트 양기용 기자=] 서울신문에서 분석보도한 미국과 중국의 긴장상태 기사의 아래 댓글을 보니, 드루킹 이 아직 건재한 느낌이다. 문재인대통령이 나중에라도 책임질 드루킹 댓글문제는 사실 심각하다. '조작,왜곡'이 명백한 이명박정권의 국정원댓글과 똑같기 때문이다.

 

그간 보여준 우리나라의 여론이나 조사방법과 결과는 믿을 수 없다. 얼마 전 제주지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문대림이 앞선다고 하더니 그 후 무소속(사실상 자유한국당) 원희룡 후보가 앞선 조사가 발표되었었다. 며칠전 버스 에서 노령층의 대화가 압권이었다. 여론조사한다며 나이를 물어와, 60대라고하자 전화를 끊더라는 것.

 

이처럼 특정연령층의 조사가 전체인 양 보도되는 것이 비일비재하다. 나도 그런 전화를 받은 적이 있다.

 

자, 아래 서울신문 기사댓글을 보니 '왜곡'이 심각하다. 중국입장에서 생각한 내용은 하나도 없는 것을 보니 특정 집단이 조직적으로 댓글작업을 하는 느낌이다. 여타 글귀에서 네이버 나 다음 등 포털의 무책임한 아이디 로 도배한 댓글에 대한 책임도 막중하다.

생성 양태가 똑같은 그들이 쓰는 'ID'만 봐도 그런 냄새가 확 풍긴다. 이러니 넷상 모든 토론이나 댓글공방는 상당 조작으로 볼 수 있다.

 

눈있고 생각하는 머리 있는 자, 아래를 읽어 보시라!

 

...........................................................................................................

 

美·中, 연일 ‘말폭탄’ 공방 / 매티스 “군사화, 이웃국가 겁박… 주변국들과 협력 방안 찾아야” / 지난달부터 군사적 압박 높여 / 中 “우리 주권 논쟁의 여지 없어 / 내정간섭 행위 말라” 강력 반발 / 스텔스기 훈련 장면 공개 ‘맞불’
 

 

남중국해 군사기지화 문제를 놓고 미국과 중국이 ‘말폭탄’ 공방을 벌였다. 미국이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기지화가 ‘주변 국가 겁박용’이라고 경고하자 중국은 ‘내정간섭 행위’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3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 등에 따르면 싱가포르에서 개막한 연례 안보회의인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 참석한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지난 2일 연설을 통해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화는 이웃 국가를 겁박하고 협박하려는 목적”이라며 중국을 향해 비난의 포문을 열었다. 그는 특히 “중국이 해당 지역에서 이해관계에 있는 이웃 국가들과 협력하는 방안을 찾지 못한다면 그 결과는 고스란히 중국에 돌아갈 것”이라며 “미국은 필요하다면 강력하게 승부를 걸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중국 대표로 참석한 허레이(何雷) 중국 군사과학원 부원장은 “남중국해 문제를 무책임하게 떠드는 것은 중국에 대한 내정간섭 행위”라며 반발했다. 이어 “중국은 남중국해에서 논쟁의 여지가 없는 주권을 갖고 있다”며 “남중국해 섬에 방어 시설을 설치한 것은 국제법에 따른 합법적인 주권 행위로, 이 지역을 군사화하고 지역 안보를 해치려는 의도가 없다”고 주장했다.
 


양국 간 장외공방도 치열하다. 미 합동참모본부 케네스 매켄지 중장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국방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중국이 건립한 남중국해 인공섬을 폭파할 능력이 있는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미군은 서태평양에서 작은 섬들을 점령해버린 경험이 많다고만 말해주겠다”고 말해 중국을 자극했다. 이에 대해 중국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와 글로벌타임스는 지난 2일 사설에서 “중국군은 중국 영해와 섬에 대한 어떠한 위협과 공격도 분쇄할 능력과 의지가 있다”고 맞받아쳤다.

최근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기지화 움직임에 대해 미국이 본격 견제에 나서면서 양국 군사적 충돌 우려도 고조되고 있다. 중국은 지난달 18일 중국군이 사상 최초로 남중국해의 한 인공섬에서 핵 탑재 훙(轟·H)-6K 폭격기의 이착륙 훈련을 실시했다. 이어 관영 매체를 통해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 젠(殲·J)-20 야간 공중전 훈련 장면을 공개하기도 했다.

대만 연합보 등에 따르면 미 공군 전략폭격기 B-52H 한 대가 지난달 31일 괌 앤더슨공군기지를 출발해 대만 부근 상공을 거쳐 중국이 영해 경계선이라고 주장하는 ‘남해(남중국해) 9단선’ 안으로 진입했다.

미국은 최근 11일간 3차례나 폭격기를 출격시켜 중국 주변에 접근시켰으며 지난달 22일과 24일 B-52H가 남중국해 방향으로 비행하기도 했다. 미 해군은 또 지난달 27일에는 구축함 ‘히긴스‘와 순양함 ‘앤티텀’을 투입해 남중국해 파라셀제도(중국명 시사군도) 12해리 이내 수역을 통과하는 ‘항행의 자유 작전’을 펼쳤다. 미 국방부는 또 남중국해 군사화를 이유로 중국을 림팩(환태평양연합군사훈련) 초청국에서 제외했다.

베이징=이우승 특파원
wsle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세계일보

........................................................................................

BEST댓글 운영 기준 안내 안내 레이어 보기

  • love****
    한국해군도 항행의자유 차원에서 군함 파견해서 동맹국에 힘 보태라
    2018-06-03 19:14:49접기요청
  • gksw****
    중국 더 크기 전에 날개 한번 꺾자
    2018-06-03 19:17:23접기요청
    답글6
    공감/비공감공감240비공감6
  • wong****
    인간의 형태를 한 바퀴벌레. 짱개들. 1. 전세계 어디에나 분포 2. 떼거지 군집생활 3. 비위생적, 몰염치, 무례 4. 자살기도자를 향해 빨리 뛰어내리라는 비인간성 5. 교통사고내고 후진으로 다시치어죽임(보상금인하)
    2018-06-03 19:16:25접기요청
  • shoo****
    전미 합참의장 마틴 뎀프시, “미국을 상대하려는자, 신부터 이기고 올라와라”
    2018-06-03 19:15:45접기요청
    답글6
    공감/비공감공감107비공감9
  • dhqm****
    럼프형님 은제든 불러주이소 짱깨소탕전쟁에 참가하겠습니다.
    2018-06-03 19:16:18접기요청
    답글5
    공감/비공감공감64비공감7
  • gger****
    짱깨놈들 커도 너무 많이 컸다. 아주 남태평양 주변아시아국들에게 양아치 중에 상양아치다. 더 커서 미국의 국방력을 능가하기전에 이쯤에서 강하게 눌러줄 필요가 있다.
    2018-06-03 19:35:01접기요청
    답글3
    공감/비공감공감39비공감0
  • jb14****
    짱께쉐키들 우리가 사드배치한건 지랄하면서 내정간섭말라네..똑같은놈들.
    2018-06-03 19:41:25접기요청
    답글0
    공감/비공감공감28비공감0
  • 1a00****
    저런 전 세계 민폐국 중국의 동맹이 되고 싶어하는 우리 대통령 문재앙
    2018-06-03 19:22:09접기요청
    답글5
    공감/비공감공감31비공감8
  • uhow****
    짱개는 뭐다? 존나 패야함. 스팩의 90%는 사기임. 지금이 적기임.
    2018-06-03 19:23:10접기요청
    답글0
    공감/비공감공감24비공감1
  • c81m****
    지도봐도 어떻해 거기가 남중국해냐 도둑놈들아 ㅋㅋㅋㅋㅋㅋㅋㅋ 베트남 필리핀 바다지
    2018-06-03 19:34:25접기요청

 

[NEWStory makes History - 서울포스트.seoulpost.co.kr]
'서울포스트' 태그와 함께 (상업목적 외) 전재·복사·배포 허용
(*포털 다음 에 뉴스 송고)


관련기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게시판모음

서울포스트
 
뉴스소개 | 광고제휴 | 이메일구독 | 공지알림 | 개인정보보호 | 기사제보

신문등록: 서울 아00174호[2006.2.16, 발행일:2005.12.23]. 발행인·편집인: 양기용.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49길 40. Tel: (02)433-4763. seoulpost@naver.com; seoulpostonline@daum.net
Copyright ⓒ2005-2019 The Seoul Post Some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양기용.
서울포스트 자체기사는 상업목적외에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