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8.12.10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seoulpost.co.kr/news/34050
[여행] 가자! 강릉 프렌즈하우스로!
 장팔현 칼럼니스트 (발행일: 2016/07/04 19:06:00)

[서울포스트 장팔현 칼럼니스트=] 주룩주룩 장맛비가 내린다.

이 장마가 끝나면 본격적으로 더위가 기승을 부릴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그동안 목말랐던 초목들이 걸신들린 듯 영양을 듬뿍 보충하곤 곧 다가올 뙤약볕에 맞설 준비를 단단히 하고 있다.

궁즉통이라 했던가? 아무리 더워봐라! 우린 동해 바다 시원한 강릉 사기막리 프렌즈하우스로 간다. 제 아무리 무더운 날씨라 하더라도 살아날 구멍은 항상 있는 법이다.

▲ 시원한 동해바다

걱정일랑 붙들어 매고 달려가자! 동해안 사기막으로~~~

산 좋고 물 맑은 곳에 가서 며칠 쉬었다 오면 저절로 힐링이 될 것이다. 동해 바닷가에 땀으로 범벅된 묵직한 몸을 풍덩 던져보아도 좋을 것이요, 싱싱한 멍게 회, 오징어 회에 광어 회 등 맛있는 생선들이 우리들을 기다리고 있다.

▲ 그림같은 프렌즈하우스

▲ 그림같은 프렌즈하우스

동해 숲속은 순도 100%의 순수한 산소처럼 깨끗한 공기에 경치 수려한 곳으로 유명한 곳임은 두 말 하면 잔소리다. 특히 동해안에서의 추억은 날이 갈수록 더욱 선명하게 우리들 뇌리 속에 진한 그림을 남길 것이다.

물 맑은 동해안에서 맘껏 해수욕을 즐길 수 있어 좋고, 산해진미는 기본이요, 조용한 산속에서 지낼 수 있어 최상의 피서처이다. 동해에서 그리 멀지 않은 깊은 숲속에서 만찬과 함께 힐링까지 할 수 있으니 이 아니 좋을 소냐! 시원한 시골 풍경과 피톤치드 내뿜는 숲, 그리고 투명한 맑은 계곡 물이 손안에 있다. 덤으로 가까운 사천항과 주문진항에서는 언제든 신선한 횟감이 방문객들 입맛을 기다리고 있다.

시야가 확 트인 동해바다는 눈이 시릴 정도로 깨끗하고, 해수욕장 모래는 뽀드득 소리가 날 정도로 정겹다. 시원한 바람과 함께 추억의 향기를 만들며 정답게 쉴 수 있는 숲속 펜션! 올해도 맘껏 자유로이 이 무더위를 희롱하며 멋진 시간 즐길 수 있는 곳이 있어, 여름은 우리들 모두에게 더욱 특별하다.

▲ 프렌즈하우스의 야경

★ 동해 숲속
淸浪 장팔현

시원한 동해안
쭉쭉 뻗은 모래사장 고운 에메랄드 빛 바닷물이 은근히 유혹한다

늘어선 횟집에선
신선한 멍게와 오징어가 벌거숭이 되어 어서 먹어 달라 추근댄다

숲속 계곡물은
입에 흰 거품 물고 아름다운 화음으로 즐겁게 노래한다

아름다운 산과 바다가 어우러져
지친 영혼과 육체를 어루만지니 어느새 나는 소우주의 주인이 되었다. [2016.07.04.19:00]

★★ 가자! 강릉 프렌즈하우스로~~ ★★

*** 프렌즈하우스(http://friendshouse.co.kr)
* 강릉시 사천면 중앙서로 657-20 (구, 사기막리 230번지)
* 동해바다 사천항과 가까운 조용한 산 속, 무릉도원 같은 펜션!
* 비수기 20%, 성수기 10% 할인행사 실시
* 예약 전화: 033-643-0663 팩스 : 033-643-0663 / 010-9492-8245(함수남 회장님)

[NEWStory makes History - 서울포스트.seoulpost.co.kr]
'서울포스트' 태그와 함께 (상업목적 외) 전재·복사·배포 허용
(*포털 다음 에 뉴스 송고)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게시판모음

서울포스트
 
뉴스소개 | 광고제휴 | 이메일구독 | 공지알림 | 개인정보보호 | 기사제보

신문등록: 서울 아00174호[2006.2.16, 발행일:2005.12.23]. 발행인·편집인: 양기용.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49길 40. Tel: (02)433-4763. seoulpost@naver.com; seoulpostonline@daum.net
Copyright ⓒ2005-2018 The Seoul Post Some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양기용.
서울포스트 자체기사는 상업목적외에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