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5.21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seoulpost.co.kr/news/43439
서울시, 소상공인·예술인 100만원, 프리랜서·운수종사자 등은 50만원 지급키로
소상공인 100만원 준다…프리랜서
 온라인팀 (발행일: 2022/01/12 18:39:03)

영세 자영업자 '임차 소상공인 지킴자금' 100만원
'4무 안심금융' 대출 올해도 1조원 추가 지원
손실보상 제외 특고·프리랜서 등에 생계비 50만원
취약 예술인에는 생활안전자금 100만원 지급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12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서울시 민생지킴 종합대책 언론브리핑'을 마치고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의승 서울시 기획조정실장, 김호평 서울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오세훈 서울시장, 조상호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채인묵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위원장.

 

[서울포스트 온라인팀=] 서울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임대료 100만원을 현금 지원한다. 소상공인이 가장 큰 부담을 느끼는 임대료를 지원해 정부 손실보상의 빈틈을 메운다는 취지다. 손실보상금에서 대상에서 제외된 특수형태근로종사자와 프리랜서에는 '긴급생계비'를 운수종사자에는 '고용안정지원금'을 각 50만원 지급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의 '민생지킴 종합대책'을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정부의 손실보상 틈새를 메우는 데 방점이 찍혔다. 장기간 피해가 누적돼 타격이 큰 소상공인에 6526억원을 지원하고, 정부 손실보상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사각지대에도 1549억원을 투입하는 등 총 1조8071억원을 지원한다.

오세훈 시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이 2년 가까이 계속되면서 한층 심화된 경제 팬데믹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고 민생을 회복하기 위해 올 한 해 서울시는 한층 강력한 민생대책으로 경제 방역에 나서겠다. 제가 '경제방역 총사령관'이 돼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말했다.

소상공인·자영업자 약 50만명에는 '임차 소상공인 지킴자금' 100만원을 현금으로 지급한다. 신청접수는 다음달 7일부터다. 임대료를 현금으로 지원해 고정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다.

지난해 소상공인들에게 호응이 높았던 '4무(無) 안심금융'은 올해 총 5만명에 1조원을 추가 지원한다. 4무 안심금융은 무보증료, 무이자 대출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도 심사시 업체당 최대 1억원, 한도 심사없이 최대 2000만원을 대출해준다. 이달 중 신청 접수를 시작해 설 연휴 전인 20일부터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서울사랑상품권'도 설 연휴 전 5000억원 규모로 발행해 골목상권 회복에 나선다.

 

코로나19로 소득이 급감했음에도 정부 손실보상 대상에서 제외된 특수형태근로종사자, 프리랜서 25만명에게 긴급생계비 50만원을 준다. 3월 말 접수를 시작해 4~5월 지급할 예정이다. 버스 운수종사자 6130명과 법인택시 종사자 2만1000명에게는 50만원의 고용안정지원금을 설 연휴 전 지원한다. 중위소득 120%에 못 미치는 취약 예술인 1만3000명에게는 생활안정자금 100만원을 다음달부터 지급한다.

상반기 소상공인을 위한 다양한 감면제도도 시행한다. 소상공인들의 수도요금을 50% 감면해주는 기간을 6개월 더 연장한다. 지하철·지하도상가 등 서울시 공공상가 입점 상인에는 매출 감소율에 따라 최대 60%까지 임대료를 감면한다. 관광업계에도 위기극복자금 300만원을 지원한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대비해 501억원을 투입해 방역자원을 선제적으로 확충한다. 대규모 유휴부지를 활용해 준중증·중등증 환자 치료를 위한 긴급 병상 100개를 설치하고, 재택치료자가 대면진료를 받을 수 있는 '외래진료센터'를 이달 중 6개에서 10개로 늘린다. 현장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지원인력을 150명 추가 채용하고, 기간제 간호사 임금을 전년 대비 43% 인상한다.

서울시는 이번 대책을 시행하기 위해 시의회와 협의 끝에 모두 8576억원 규모의 예산을 편성했다. 서울시의 예산대비 채무 비율이 올해 말 기준 26.01%로 재정 여건이 녹록치 않은 상황이지만 지방채 4000억원을 활용하는 등 가능한 방법을 총동원해 민생회복에 총력을 다하겠다는 목표다.

오 시장은 "오랜 기간 생계절벽에서 힘겨운 날들을 보내온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아픔을 덜기에는 많이 부족하다"며 "정부의 손실보상 사각지대를 중심으로 최대한 신속하게 차질없는 지원이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NEWStory makes History - 서울포스트.seoulpost.co.kr]
'서울포스트' 태그와 함께 (상업목적 외) 전재·복사·배포 허용
(*포털 다음 에 뉴스 송고)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게시판모음

서울포스트
 
뉴스소개 | 광고제휴 | 이메일구독 | 공지알림 | 개인정보보호 | 기사제보

신문등록: 서울 아00174호[2006.2.16, 발행일:2005.12.23]. 발행인·편집인: 양기용.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49길 40. Tel: (02)433-4763. seoulpost@naver.com; seoulpostonline@daum.net
Copyright ⓒ2005 The Seoul Post. Some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양기용.
서울포스트 자체기사는 상업목적외에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