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10.15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http://www.seoulpost.co.kr/news/40825
[VOANews] 미국, 한국 독도 비행에 “비생산적”…“한·일, 분쟁 평화적 해결해야”
 온라인팀 (발행일: 2019/10/02 21:39:42)

[서울포스트 온라인팀=] 지난 1일 국군의날 우리 전투기2대가 독도상공을 비행한 데 미국이 부정적 입장을 밝혀 주목된다. 아래 미국의 소리(VOA, Voice of America, 보아뉴스) 기사원문 참고.

..........................................................

 

지난 2012년 8월 헬기에서 촬영한 한국 독도(일본 명 다케시마).

 

미국 국무부가 한국 전투기의 독도 상공 비행에 또다시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일 간 불화 가운데 비생산적인 움직임이라며, 영유권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한국군이 1일 주력기인 F-15K를 독도 영공에 출격시킨 데 대해 “비생산적”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Given the recent disagreements between the ROK and Japan, the timing, messaging, and increased scale of military drills at Liancourt Rocks are not productive toward resolving ongoing issues.”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VOA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한국과 일본 간 최근의 의견 충돌을 고려할 때 ‘리앙쿠르 암’에서의 군사 훈련 시기와 메시지, 늘어난 규모는 진행 중인 문제를 해결하는데 생산적이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는 독도나 다케시마라는 지명이 아닌 리앙쿠르 암이라는 중립적인 명칭을 사용해 왔습니다.

앞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1일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육해공군 핵심 전력을 지상 사열한 뒤 2대의 F-15K를 독도로 출격시켰습니다.

 

국무부 관계자는 “미국은 리앙쿠르 암의 영유권과 관련해 어떤 입장을 취하지 않는다”면서 “한국과 일본이 평화적으로 해결해야할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United States does not take a position regarding the sovereignty of the Liancourt Rocks. The question of the sovereignty of these islands is for the ROK and Japan to resolve peacefully.”

또한 “우리는 한국과 일본이 이 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열성적이고 진지한 대화를 갖기를 독려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We encourage the ROK and Japan to have committed, sincere discussions on resolving these disputes.”

 

앞서 국무부는 지난 8월 25~26일 이틀간 실시된 한국의 독도방어훈련에 대해서도 “비생산적”이라고 비판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NEWStory makes History - 서울포스트.seoulpost.co.kr]
'서울포스트' 태그와 함께 (상업목적 외) 전재·복사·배포 허용
(*포털 다음 에 뉴스 송고)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게시판모음

서울포스트
 
뉴스소개 | 광고제휴 | 이메일구독 | 공지알림 | 개인정보보호 | 기사제보

신문등록: 서울 아00174호[2006.2.16, 발행일:2005.12.23]. 발행인·편집인: 양기용.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49길 40. Tel: (02)433-4763. seoulpost@naver.com; seoulpostonline@daum.net
Copyright ⓒ2005-2019 The Seoul Post Some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양기용.
서울포스트 자체기사는 상업목적외에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