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일 오전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진관사 태극기를 앞세우고 33인의 시민들과 행사장에 입장하고 있다. 류효진기자

100주년을 맞은 3·1절을 기리는 기념식이 1일 오전 광화문에서 거행됐다. 행사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광화문을

지나 광화문광장으로 나오면서 시작됐다.광화문광장에서 기념식이 열린 것은 역대 처음이다.

낮 12시 정각부터는 전국행사장에서 동시에 만세 삼창 함성이 울려 퍼졌고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하늘에

멋진 비행운을 새겨 넣으며 행사는 마무리됐다. 류효진 기자

 

1일 오전 서울 광화문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참석한 가운데 제100주년 3.1절 기념식 행사가 광화문광장에서 열리고 있다. 류효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를 비롯한 내빈들이 1일 오전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에서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류효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 내외, 제100주년 3.1절 기념식 참석1일 오전 서울 광화문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류효진 기자
1일 오전 서울 광화문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에서 래퍼 비와이가 공연하고 있다.류효진 기자
1일 오전 서울 광화문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가수 인순이가 공연하고 있다. 류효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 내외, 제100주년 3.1절 기념식 참석1일 오전 서울 광화문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류효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