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8.5 (목)
교회 청년들, 하나님 믿지만… 목회자에 실망해 떠난다
교회 이탈 이유 1순위 ‘목회자’ 꼽혀…“본 받을 수 있는 신앙의 선배 필요”
오미현 기자 (2021/06/20)
"미국이냐 우리냐" 선택 강요한 중국…H&M·TSMC '본보기' 삼나
"미국이냐 우리냐" 선택 강요한 중국…H&M·TSMC '본보기' 삼나
중국이 미국 등 서방의 제재에 보복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담은 '반(反)외국제재법' 시행에 나선 가운데 일각에서 스웨덴 패션 브랜드 H&M이나 대만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 TSMC가 이 법의 첫 적용 대상이 될 수 있다는 편집부 기자 (2021/06/13)
美 코로나 물량교환보다 韓 생산기지 구축 방점…"글로벌 백신 부족 타개"(종합)
美 코로나 물량교환보다 韓 생산기지 구축 방점…"글로벌 백신 부족 타개"(종합)
미국의 기술과 한국의 제조·생산 능력을 결합해 전 세계적인 백신 수급 문제 해소를 꾀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정부는 미국 제약회사인 모더나가 위탁생산은 물론 단순 지사 설립 차원을 넘어 바이오 인력 채용까지 나설 것으로 보고 있으며.. 편집부 기자 (2021/05/23)
바이든, 日에 올림픽 지지·센카쿠 방위 재확인…中에는 공동견제
바이든, 日에 올림픽 지지·센카쿠 방위 재확인…中에는 공동견제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중국의 행동이 인도·태평양 지역과 세계 평화 및 번영에 미치는 영향에 관해 논의하고서 "국제법에 기반을 둔 질서와 부합하지 않는 중국의 활동에 대한 우려를 공유했다"고 명시했다. 편집부 기자 (2021/04/17)
IWPG, 미얀마 사태 해결 위해 ‘평화적 방법’ 촉구하는 성명 발표
“미얀마의 평화를 위해서 전 세계 여성 시민단체와 연대할 것”
오미현 기자 (2021/04/08)
HWPL, 미얀마 사태 해결 노력 동참 호소
공식 성명서 통해 인권위기 상황 깊은 우려…"평화적 해결에 UN과 전 세계 나서야" 강조
오미현 기자 (2021/03/21)
미국,시진핑 견제 나선다… "中과의 관계 21세기 최대 지정학적 시험"
미국,시진핑 견제 나선다… "中과의 관계 21세기 최대 지정학적 시험"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공개된 24쪽의 ‘잠정적 국가안보전략 지침’에서 “중국은 급속히 강경해지고 있다”며 “경제적, 외교적, 군사적, 기술적 힘을 결합해 안정적이고 개방적인 국제시스템에 지속적인 도전을 할 수 있는 유일한 경쟁자”라고 편집부 기자 (2021/03/04)
한미 방위비, 13% 인상·다년계약 가능성…3월까진 타결
한미 방위비, 13% 인상·다년계약 가능성…3월까진 타결
'13% 인상안'은 한미가 지난해 3월 잠정 합의했던 내용이다. 협상팀을 넘어 양국 외교장관까지 승인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이 거부하면서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따라서 양측은 조 바이든 행정부 들어 협상을 재개하면서 이미 편집부 기자 (2021/02/12)
[SBS] 미국 '북핵 새 전략' 언제?…"한두 달 검토면 충분" 전망도
[SBS] 미국 '북핵 새 전략' 언제?…"한두 달 검토면 충분" 전망도
미국 백악관이 북핵 핵문제와 관련한 '새로운 전략을 채택'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그간의 대북 정책을 검토하는 기간은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는 전문가의 전망이 제기됐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현지시간 22 편집부 기자 (2021/01/23)
한국무역협회, 주한이란대사에 '한국케미호' 억류 조기 해제 요청
이강웅 기자 (2021/01/08)

처음이전 10쪽12345678910다음 10쪽마지막


 

  게시판모음

서울포스트
 
뉴스소개 | 광고제휴 | 이메일구독 | 공지알림 | 개인정보보호 | 기사제보

신문등록: 서울 아00174호[2006.2.16, 발행일:2005.12.23]. 발행인·편집인: 양기용.
서울시 중랑구 겸재로 49길 40. Tel: (02)433-4763. seoulpost@naver.com; seoulpostonline@daum.net
Copyright ⓒ2005-2021 The Seoul Post. Some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양기용.
서울포스트 자체기사는 상업목적외에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
Powered by Newsbuilder